정보화마을 충남 태안 만리포마을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남 태안 만리포마을 전경사진입니다.
까나리액젓사진

까나리 액젓은 멸치와 꽁치의 중간 크기인 까나리를 20개월 이상 자연발효, 숙성시켜 철저한 여과, 침전과정을 거쳐 생산하는 끓이지 않은 액젓으로 무색소, 무방부제, 무첨가물, 자연발효 식품이다. 예로부터 우리 고유의 음식에는 액젓이 꼭 들어갔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선조들은 액젓의 맛을 잘 내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렇지만 까나리 액젓은 긴 역사에 비해 상품으로 시판되기 시작한 것은 불과 몇 년 전인 1990년이다. 까나리가 무슨 물고기인지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몰랐었기 때문이다. 처음엔 까나리 액젓을 멸치액젓으로 팔았다고도하는데 얼핏 봐서는 까나리나 멸치나 크기와 모양이 비슷하고 액젓을 담가도 그 맛과 빛깔이 비슷해 일반 소비자들이 구별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라한다.

특징

우리나라 동.서.남해, 일본, 알래스카에 서식하며 냉수성, 연안성 어류로써 바닥이 모래질인 내만이나 연안에서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수온이 15도C 이상되면 모래 속에 들어가 여름잠을 자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산란기는 겨울~초봄으로서 바닥이 모래나 조개껍질이 섞힌 모래질인 수심 20~30m에서 산란하며, 2000~6000개의 포란수를 갖는다. 서식해역에 따라 성장속도가 다르며, 보통 만 1년이면 전장 13.5cm, 2년이면 16.5cm, 3년이면 21.5cm로 자라며, 전장은 25cm로써 부유성 소형 갑각류, 곤쟁이류, 소형어류, 동물성 플랑크톤 등을 먹으며 살아간다.

  • 까나리이야기
    까나리는 뼈째 먹는 고칼슘, 고단백 생선이며, 요리 방법이 다양하다. 소금구이·볶음·조림·찌개 등의 요리로 이용되며 동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회로 먹기도 한다. 이중 소금구이가 까나리 요리의 백미로 꼽히며, 까나리를 깨끗하게 씻은 뒤 내장을 꺼내지 않고 통째로 구워서 뼈째 먹는 것이 먹는 방법이다. 가장 널리 알려진 요리방법은 젓갈로써, 까나리액젓은 김치의 신선도를 높여주고 숙성을 촉진시킬 뿐 아니라 비타민B1·비타민B2·아미노산·불포화지방산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건조시킨 까나리는 건멸치의 대용품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어린 까나리는 건조되는 과정에서 반원으로 휘어지는데, 이 때문에 강원도에서는 어린새끼를 '곡멸'이라고 부른다.
  • 까나리액젓담그기
    5월초에서 6월사이 까나리가 아직 어리고 떼지어 몰릴 때(까나리성어기),이 때 잡은 까나리로만 액젓을 담는다. 성어기가 지난 후에도 까나리는 연중 잡히지만 잡어가 섞여들고 까나리도 성장하게 되어 액젓을 담았을때 맛이 떨어지게 되므로 이 때 담근 액젓이 가장 좋은 맛을 낸다. 갓 잡은 싱싱한 까나리에 천일염만을 사용하여 정성껏 버무려 바람 잘 들고 청결한 곳에 자연 숙성시키면 까나리액젓이 완성된다.

관련음식

까나리액젓사진